상단여백
HOME 사진뉴스
21세기 新불로초 인삼 딸 만발

본격적인 여름철을 맞아 빨간 인삼딸(열매)이 장관이다.

금산에서는 인삼열매를 인삼딸이라 부른다. 자식처럼 귀하고 소중하다는 뜻에서 생겨난 이름이다.

인삼딸은 3년근 이상에서 열리고, 처음에 녹색을 띠다가 7월에 들어서면 점차 빨갛게 익는다. 8월에 저절로 떨어진다.

최근에는 인삼의 핵심 영양소인 사포닌 성분이 열매에 집중돼 있다는 연구결과들이 보고되면서 활발한 연구가 이뤄지고 있다.

(촬영장소는 금산군 제원면 저곡리 포평들 인삼포)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