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목요사랑방 조종국 서예, 그리고...
다섯 노봉 붓을 삼고

오로봉위필(五老峰爲筆)

 

청천일장지(靑天一丈紙)

삼상작연지(三湘作硯池)

사아복중시(寫我腹中詩)

 

다섯 노봉을 붓을 삼고

푸른 하늘 한 장 종이삼아

삼상의 맑은 물로 먹 갈아

뱃속에 담긴 시를 쓰련다

 

 

남계 조종국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