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3·8의거는 부정‧부패, 독재에 항거한 학생운동”[김영광 칼럼] 3·8의거 59주년 아침에

“이제는 3·8기념관 건립에 뜻 모으자”

올해는 자유당 정권의 부정과 부패 불의 그리고 독재에 항거해 대전의 젊은 학도들이 분연히 일어선지 59주년이 되는 해다. 그리고 이를 기리기 위해 기념사업회를 발족한지 19번째 맞이하는 해이다.

3·8의거가 일어난 지 40년 만에 늦어도 한참 늦게 시작했기에 의거와 기념사업회 발족과의 시간차는 불혹의 나이가 된다. 그래도 올해는 어느 때보다도 경사스럽고 즐거운 마음으로 기념식을 거행하게 돼 한결 마음이 가볍고 의미 있는 날로 기억될 것이다.

3. 8의거

그것은 바로 3·8민주의거가 대한민국정부로부터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이후 첫 번째로 거행하는 기념식이기 때문이다. 역사는 하루아침에 이뤄지지 않는다는 말이 있다. 3·8의거 국가기념일 지정도 그렇게 쉽게 이뤄지지 않았다.

저간의 과정을 살펴보면 2000년 3월 8일 첫 기념식과 학술세미나를 시작으로 첫발을 내디딘 기념사업회는 그 해 8월 사단법인 3·8민주의거사업회 법인설립을 발판으로 2005년에는 「3·8민주의거」 창간호를 발간했고 2006년 7월에는 금년 1월 22일자로 명칭이 3·8의거 둔지미공원으로 개명된 둔지미공원에 기념조형물을 세웠으며 산고 끝에 2009년 10월에서야 대전광역시의회에서 3·8민주의거 기념 조례를 제정해 그때에 비로소 대전광역시로부터 정신 인정을 받기에 이르렀다.

2011년에는 3·8찬가를 제정 공표했고 2013년 4월에 국회 이명수 의원 발의로 민주화운동 기념사업법 개정으로 의거가 민주화운동에 포함 돼 법률로서 인정을 받게 된다.

또 세월이 흘러 드디어 2017년 12월 역시 이명수 의원의 발의로 3·8민주의거 국가기념일 촉구결의안이 국회를 통과했지만 이것으로 국가기념일이 지정되는 것은 아니다. 기념일 지정은 국무회의 의결사항이란다. 이때부터 대전시가 적극적인 자세로 국가기념일 지정에 참여 협조한다. 2018년 4월에 범시민 추진위원회를 발족하고 지정 촉구 결의대회를 여는가 하면 충청권 행정협의회와 구청장협의회도 건의문을 채택하기에 이른다.

이밖에도 국가기념일 지정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청와대와 총리실 행정안전부, 국가보훈처에 보내고 대전 시민을 대상으로 지정촉구서명운동을 전개하는가하면 기념사업회도 4·19, 2·28, 3·15 등 기념사업회와 보훈단체를 찾아 적극협조를 구하는 등 각고의 노력 끝에 정부가 2018년 7월 기념일 규정 개정안 관계부처 의견조회 및 입법예고를 하고 드디어 2018년 10월 기념일 지정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됐고 2018년 11월 2일 국가기념일로 지정공포 및 시행에 들어가게 된 것이다.

따라서 대전시와 3·8민주의거 기념사업회는 2018년 11월 22일 대전평생교육진흥원(옛 충남도청)에서 국가기념일 지정 축하행사를 개최했다. 허태정 대전광역시장은 이 자리에서 3·8민주의거의 역사적 의미를 높이 평가하면서 3·8기념관 건립에 앞장서겠다고 시민들에게 약속했다. 지난 58년간의 긴 과정이 한 획을 긋는 순간이었다.

이제는 3·8기념관 건립에 모든 시민이 뜻을 모아야할 것이다. 또한 정치권도 앞장서야 할 것이다. 이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기 위해 기념사업회로 그 동안에 노력 이상의 희생을 감수해야 할 것이다. 오늘 대전광역시청 남문광장에선 어느 때보다도 규모가 큰 기념식이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열렸다. 정부고위관리도 참석했다.

3·8정신은 부정과 부패 불의와 독재에 항거한 순수한 학생운동이다. 이를 시민정신으로 승화시키고 계승 발전시키는 것이 3·8을 옳게 이해하는 마음이 아닐가.

3·8 59주년 아침에 생각해 본다.

김영광(초대 3·8기념사업회 사무처장)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