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뉴스 현장 중계탑
신용현 의원, “과기부 카이스트 총장 고발 엄정하게”

과학의 객관성•중립성 훼손하는 물갈이 경계

바른미래당 대전유성을 지역위원장인 신용현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은 12월 6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카이스트 총장 과기부 검찰 고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신용현 의원

신용현 의원은 “우리나라의 대표 과학기술 교육기관 카이스트 총장에 대한 과기부의 검찰 고발은 사상 초유의 일”이라고 평하면서 “특히 최근 정부 임명 기관장의 일련의 사퇴와 맞물려 순수하게 바라볼 수만은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신 의원은 “과기부가 주장한 연구비 이중송금, 제자 편법 채용 의혹에 대해서 당사자가 제대로 소명할 기회조차 갖지 못한 것은 문제”라는 입장이다. 또 “과기부가 신 총장 횡령의혹으로 수사를 의뢰했는데 횡령이 아니라면 당연히 잘못이고, 횡령이라면 관리책임을 면하기는 어렵다”고 질책했다.

신 의원은 다만, “빠르고 투명한 수사를 통해 진상이 조속히 밝혀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저작권자 © 목요언론인클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