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지역&생활
서산시 예산규모 1조 원시대 열려

서산시는 지난 30일 서산시의회의 제2회 추경예산안 의결을 통해 당초예산보다 31.7% (2,412억 원) 증가한 1조 12억 원의 예산이 확정되었다고 밝혔다.

이로서 서산시의 예산규모는 처음으로 1조원을 넘어섰다.

2017년도 결산을 통해 서산시의 재정규모가 1조원을 넘어선 적은 있지만 결산이 아닌 예산규모로 1조원을 넘어서긴 이번이 처음이다.

충청남도 15개 기초자치단체 중, 한 해 예산이 1조원을 넘는 단체는 서산시를 비롯하여 천안시와 아산시, 단 3곳 뿐이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서산시는 인구증가와 도시규모의 확장, 그리고 정부의 지방재정 분권화 정책에 따른 예산규모의 증가는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확정된 예산을 분야별로 살펴보면 국토 및 지역개발(SOC) 2,333억 원(23.3%), 사회복지분야는 1,924억 원(19.2%), 환경상하수도 분야는 1,349억 원(13.4%), 농림해양수산 분야는 1,148억 원(11.4%) 등 이다.

특징적인 부분은, 2020년 장기 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일몰제 시행에 따른 혼란 최소화와 시민 재산권 보호를 위해, 우선 집행시설을 결정하고 시설조성을 위한 예산을 효율적으로 배분하려 노력했고, 사회복지분야 중 찾아가는 현장 밀착형 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해, 취약계층 및 소외계층 지원과 아기수당 등 육아부담 경감 예산이 대폭 증가된 점이다.

이번에 확정된 예산은 11월 30일 고시됐으며, 세부내역은 서산시 홈페이지 정보공개(예산서공개)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서산시는 9,280억원 규모의 내년도 본예산안을 의회에 제출하고 심사를 기다리고 있다.

내년도는 본예산 규모로는 처음으로 9천억원대를 돌파했고 상반기 예정인 추경예산을 통해 1조원을 훌쩍 넘어설 전망이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커져가는 예산규모 만큼 시민들이 더 큰 만족감을 느낄 수 있도록 중복되거나 비효율적인 사업은 배제하고, 안전, 복지 등 시민체감형 예산에 중점을 두어 시민불편 해소와 편의증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획예산담당관(☎660-2473, 주무관 임남숙)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저작권자 © 목요언론인클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