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사람들
이재호 청양군 주무관, 도민이 뽑은 ‘1호 클린공무원’

부패 방지 기여 등 공로

충남도민이 뽑은 ‘1호 클린공무원’이 탄생했다.

이재호 주무관

도 감사위원회는 ‘2018년 클린공무원’으로 청양군청 이재호 주무관을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클린공무원은 ‘청렴 으뜸’ 충남 이미지 구축과 보다 청렴한 충남을 만들기 위해 도 감사위원회가 지난해 도입했다.

클린공무원 선정 공무원에게는 도지사 표창을 수여하고, 도정백서에 공적을 기록해 후대에 전한다.

도입 첫 해인 지난해에는 공적심의위원회를 구성해 심사까지 진행했으나, 적격자가 없어 선발하지 않았다.

올해는 대상자 추천, 현지 실사, 공적심의위원회 등의 과정을 거쳐 이 주무관을 클린공무원으로 최종 선정했다.

추천과 실사, 심사 과정 등에는 도민감사관이 모두 참여했다.

이 주무관은 청렴을 통해 부패 방지에 기여하고, 지역사회에서 이웃사랑을 실천한 공로를 인정받으며 첫 클린공무원 선정 영예를 안았다.

지난 1993년 공직에 입문한 이 주무관은 상수도 관련 업무를 수행하며 현장에서 불편사항을 적극 해소하는 등 주민 편익 증진에 크게 기여해왔다.

또 20여 년 간 청양 지역 조손가정과 모자가정에 생활용품과 학용품을 지원하고, 기댈 곳 없는 형편이 어려운 청소년에게 학원비를 지원하며 올바른 성장을 도왔다.

이 주무관은 이와 함께 몸이 불편한 홀몸노인을 병원으로 모셔 진료 받을 수 있도록 하고, 병원비까지 대납하기도 했으며, 손수 김치를 담아주는 등 활발하게 이웃사랑을 실천해 왔다.

이 주무관은 특히 치매를 앓고 있는 홀어머니를 극진히 모시는 등 효행이 지극한 공직자로도 지역사회에 이름이 알려져 있다.

최두선 도 감사위원장은 “이 주무관은 사회의 귀감이 되는 청렴하고 훌륭한 공직자”라며 “앞으로도 청렴도 1위라는 위상에 걸맞는 바람직한 청렴 문화 확산을 위해 다양한 시책을 발굴·추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저작권자 © 목요언론인클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