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진뉴스
한남대 선교사촌, 영화촬영지로 어때?

국내 영상산업 관계자들 팸투어

한남대(총장 이덕훈)는 29일 국내 영상산업 관계자들이 교내 선교사촌을 둘러보는 팸투어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대전영상위원회가 주관한 이번 팸투어에는 영화·드라마 제작자, PD, 작가 등 50여 명이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덕혜옹주>, <살인자의 기억법> 등 많은 영화를 찍었고, tvN드라마 <마더>의 주요 촬영지였던 한남대 선교사촌의 안팎을 세심히 살펴보면서 큰 호감을 나타냈다.

1950년대에 조성된 한남대 선교사촌은 서양과 한국전통 양식을 결합해 지어진 근대건축물(대전시문화재자료 제44호)로 주변의 생태 숲 경관과 어우러져 호젓한 풍광을 자아내는 명소이다.

한편, 대전영상위원회의 이번 팸투어는 대전정보문화융합산업전시회와 연계해 대전의 영상 시설 및 장비 인프라를 참가자들이 살펴보고 문화해설사와 함께 로케이션 촬영지로 사랑을 받고 있는 옛 충남도청과 한남대 선교사촌을 방문하는 1박2일 일정으로 진행됐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저작권자 © 목요언론인클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