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정치·행정·자치
“미세먼지 대책 공동 추진하자” 中 지방정부에 제안양승조 지사 ‘한·중 知事·省長 회의’서

"온실가스 감축 수단 발굴 사례 공유 필요"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중국 지방정부에 미세먼지를 비롯한 대기오염물질 저감 대책 공동 추진을 제안하고 나섰다.

양승조 지사 발표

외자유치와 지방외교 확대를 위해 지난 26일부터 중국을 방문 중인 양 지사는 27일 중국 베이징시에서 열린 ‘제2회 한·중 지사·성장 회의’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충청남도 기후환경변화 대응 방안’을 주제로 한 발표를 통해 도의 온실가스·대기오염물질 배출 현황, 가뭄 등 기후변화, 미세먼지 등 대기질 악화 상황을 설명하고, 이에 따른 도의 노후 화력발전 조기 폐쇄 추진 등 기후변화 대응 전략과 탈 석탄 동맹 가입 등 친환경 에너지 전환 정책, 온실가스 및 대기오염물질 저감, 정책 방향 등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신 기후체제에 따른 기후변화 대응 협력을 위해 온실가스 감축 수단 공동 발굴과 사례 공유가 필요하다”며 블루카본의 탄소흡수원 국제인증을 위해 공동 노력하고, 정보교류와 네트워크 구축에 힘쓰자고 강조했다.

또 폭염, 집중호우 등 자연재해에 대한 피해 예방 대책 공동 연구를 위해 ‘충남 서해안 기후환경연구소’ 등을 활용한 기상기후 클러스터를 구축하자고 제안했다.

양 지사는 이와 함께 “기후변화 대응과 획기적인 대기질 개선을 위해서는 석탄화력발전소의 친환경 에너지 전환이 필수적”이라며 “이를 위한 공론화와 이행 사례 공유, 동북아 기후환경 연대를 위해 도가 개최하고 있는 ‘탈석탄 친환경 에너지전환 국제컨퍼런스’ 공동 개최도 제안한다”고 밝혔다.

양 지사는 “대기오염 문제는 한 지역의 문제가 아니며, 미세먼지에는 국경이 없다”라며 “월경성 대기오염물질에 대한 공동 모니터링과 저감 대책 공동 추진에 양국이 함께 힘을 모아 나아가자”고 덧붙였다.

한·중 지사·성장 회의는 한국과 중국 광역자치단체장들이 한 자리에 모여 문화관광과 환경보호를 주제로 한 발표·토론을 통해 지방정부 간 협력을 모색하는 장이다.

지난 2015년 6월 한·중 FTA 서명 1주년을 맞아 우리나라 시도지사협의회와 중국 인민대외우호협회가 2년 마다 양국에서 번갈아 개최키로 합의했으며, 지난 2016년 인천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이날 회의에는 충남을 비롯 서울·대구·세종·전남·경북·제주 등 우리나라 7개 시·도와 베이징시·랴오닝성·장시성·네이멍구자치구·허베이성·헤이룽장성·지린성·장쑤성·구이저우성·산시성 등 중국 11개 시·성이 참가했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저작권자 © 목요언론인클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