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뉴스 지역&생활
계룡시, 정규직 전환대상 12명 확정

계룡시는 23일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근로자 정규직 전환 정책에 따라 8개 사업 12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시는 그동안 열악한 재정과 근로자 간 형평성 문제 등으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추진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4차례에 걸친 정규직 전환심의위원회에서 심도있는 논의와 숙고를 거듭한 끝에 전환 기준 등을 최종 확정했다.

심의위원회는 상시지속성, 전문성 등 업무특성을 고려하고 업무 빈도가 낮거나 일시 간헐적, 일몰가능성이 있는 사업은 전환대상에서 제외했으며, 또한 시 재정과 공무직 운영방침 등을 종합적으로 심의하여 전환 범위를 엄격하게 심사 결정했다.

정부 가이드라인 기준일인 2017년 7월 20일자 기간제근로자 105명 중 정규직 전환 결정된 사업별 인원은 총12명으로 희망복지지원단 통합사례관리사 2명, 아동복지교사(40시간) 1명, 드림스타트 아동통합사례관리사 3명, 시립드림지역아동센터(시설장) 1명, 자원봉사센터(사무국장, 교육․전산코디네이터) 3명, 아동청소년 정신건강사업 1명, 정신건강증진사업 1명이다.

심의위원회에서 결정된 전환방식은 제한경쟁방식으로 응시자격은 해당 사업의 자격을 갖추고 계룡시에서 9개월 이상 근로한 경력이 있으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도록 했다.

시 관계자는 “보다 공정하고 엄격한 기준을 통한 정규직 전환으로 비정규직근로자들의 처우개선 및 다양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전환대상사업의 정규직 전환은 공정하고 엄정한 채용 절차를 거쳐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목요언론인클럽  webmaster@mokyoclub.com

<저작권자 © 목요언론인클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요언론인클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